ⓒ Lee Namsun


This project was realized thanks to domestic corporate support as part of the project Moving Creative Class in Haja Center (officially titled Seoul Youth Factory for Alternative Culture, entrusted by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Education planners, architectural educators, and urban planners collaborated with primary school students, with such philosophy as to let children play the main role in education.

The site was finally determined through reinterpreting the concept and exploring the site. The site is a garden, a stairway in front of a rooftop, and a backyard. The way to determine the location of the team ‘Relaxation’ and the team ‘Memory’ was differently progressed.


ⓒ Lee Namsun


According to the explanation of an accompanying teacher, the garden was selected through an immanent agreement and consideration to make the space for juniors by seniors while the stairway in front of rooftop was selected by a majority of votes after each team member explained his or her meaning and method about ‘leaving memories behind’ through design sketches, panels, and models that were mentioned in the team ‘Memory’. Once the weak point of a majority of votes, a minority opinion, has occurred, the original plan was changed, but, it ended up like that realization at the stairway in front of the rooftop is available without eliminating the minority opinion by the help of a suggestion by an accompanying teacher.


ⓒ Lee Namsun


The backyard started to be considered as a good place for ‘Geeking out’ in the team ‘Relaxation’, and the team imagine the place as chairs using walls and a quiet hideout behind walls. The backyard is the area where two different concepts have been mentioned and both teams imagine together as the consensus about necessity of relaxation is intersecting the imagine of utilization of spatial element, ‘wall’.

Architects understood the design intention which exploits areas’ features where relaxation and memories are existing based on first and second sketch, and third model of children. They have constantly questioned about what kind of meaning the places have based on their location, size, height and direction. Now, these spaces were created. 


ⓒ Lee Namsun


The school is children educational facility by the elder with maximum safety and minimum design. Like house is bowl which life is put and microhistory that creates a bromance exists in company at the center of company, there are always people who live at any spaces and any location. Spaces and locations have a relationship with people, are reinterpreted, are transformed, and become the part of life. In school, children continue to live. They pass by entrance, schoolyard, stairway and corridor, and then arrive at classroom. On the way to classroom they say hello to their friends, see trees, feel seasons, face stairway with deep breath, and maintain stability of all today seeing classroom. School is the life of children. 

Text offer: Hong Kyoung Sook


ⓒ Lee Namsun


삼양초등학교 리노베이션 프로젝트

이 프로젝트는 하자센터(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내 움직이는 창의클래스 사업에 일환으로 국내기업의 후원을 받아 진행된 사업이다. 어린이가 주체가 되어 이루어지는 교육을 공교육에서 실천해보자는 철학으로 기획자, 건축교육가, 도시계획전공자가 초등학생들과 함께 진행하였다.

주제에 대한 의미 재해석과 장소 탐색 과정을 거쳐 장소가 최종적으로 선정되었다. 대상지는 텃밭, 옥상 앞 계단, 뒤뜰이다. 장소 결정의 방식은‘쉼’팀과‘추억’팀이 다르게 진행되었다.


ⓒ Lee Namsun


동행선생님의 해석에 따르면, 텃밭은 옥상 운영자 간의 합의 불일치와 동시에, 욕망의 공간이었던 옥상을 내려놓는 대신, 선배가 후배를 위한 공간을 만들겠다는 내적 합의와 배려를 통해 정해졌고, 옥상 앞 계단은‘ 추억’팀에서 거론되었던 디자인스케치와 패널, 모형을 통해‘ 추억 남기기’에 대한 각자의 의미와 방법을 팀에게 설명하고, 다수결 투표로 선정된 곳이다. 다수결의 맹점인 소수의 의견이 발생하자 동행선생님의 제안으로 소수의견이 삭제되지 않고, 옥상 앞 계단에도 구현 될 수 있도록 하면서, 합의를 이끌 수 있었다.


ⓒ Lee Namsun


뒤뜰은 쉼 팀에서‘ 덕질’하기 좋은 장소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으며, 벽을 활용한 의자와 벽 뒤 공간에 조용한 아지트를 상상하였다‘. 추억’팀에서는 뒤뜰에서 낙서, 놀이를 한 후에는 쉴 수 있는 공간에 대한 필요성을 인지하고, 벽을 활용한 의자를 상상하였다. 뒤뜰은 두 개의 주제로 이야기되고 있었던 하나의 장소로서, 쉼이 필요하다는 공감대와 공간 요소‘벽’을 활용한 상상이 교집합을 이뤄 쉼팀과 추억팀이 함께 상상한 장소이다.

어린이들의 1,2차 스케치, 3차 모형을 토대로 쉼, 추억이 담기는 장소마다 특징을 활용한 디자인 의도를 파악하고, 디자인 의도가 장소에서 위치, 크기, 높이, 방향성에 따라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에 대한 지속적인 질문과 표현을 진행하였고, 지금의 세 개의 공간이 만들어졌다.


ⓒ Lee Namsun


학교는 최대한의 안전과 최소한의 디자인으로 어른들에 의해 세워진 어린이교육시설이다. 집이 삶을 담는 그릇이듯, 회사가 일을 중심으로 브로맨스를 만드는 미시사가 존재하듯이, 공간이나 장소는 그곳에서 삶을 이어가는 사람이 있다.

공간과 장소는 사람과 관계 맺고, 재해석되고 변화되면서 비로소 삶의 일부가 된다.

학교에는 어린이가 삶을 이어가고 있다. 어린이는 매일 학교 교문을 지나 운동장을 거쳐 계단을 밟고 올라가 복도를 걸어 교실에 다다른다. 그 길에서 친구를 만나 인사를 나누고, 나무를 보고 계절을 느끼기도 하며, 큰 심호흡으로 계단을 마주하고, 교실을 보며 하루의 안녕을 다짐하기도 한다. 학교는 어린이들의 삶이다. 

글 제공: 홍경숙



Architect Hong Kyoung Sook

Location 17, Samyang-ro 49-gil, Gangbuk-gu, Seoul, Republic of Korea 

Program Children playground 

Site area backyard 85.39m2 / stair in front of a rooftop 29.44m2 / garden 29.26m2 

Building area backyard 27.69m2 / stair in front of a rooftop 23.61m2 / garden 18.82m2 

Design period 2016. 5 ? 2016. 11 

Construction period 2017. 1. 9 - 19 

Principal architect Hong kyoung Sook 

Construction Urban_Plus 

Consultants Oh Munja, Moon Jeongseok, Kim Yongman 

Partners Project_Children, DesignUs 

Sponsor Amway Korea 

Photographer Lee Namsun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3월호(Vol. 430)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March issue of the magazine (Vol. 43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삼양동 791-1932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Educ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Creche Ropponmatsu Kindergarten  (0) 2017.11.01
PUBLIC CONDENSER  (0) 2017.09.07
Samyang Elementary School Renovation Project  (0) 2017.06.26
DSSI Elementary School Renovation  (0) 2017.06.26
Kwangwoon University Square  (0) 2017.06.23
Dongduk Women’s University Centennial Memorial Hall  (0) 2017.06.23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