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wan Baan


A new Location in the City - The City in a new Place The Elbphilharmonie on the Kaispeicher A marks a location that most people in Hamburg know about but have never really experienced. In future it will become a new centre of social and cultural life for the people of Hamburg as well as visitors from all over the world.

The Kaispeicher A, designed by Werner Kallmorgen and constructed between 1963 and 1966, was originally used as a warehouse for cocoa beans until the end of the last century. The new building has been extruded from the shape of the Kaispeicher A and is perfectly congruent with the brick block of the older building on top of which it has been placed. The top and bottom of the new structure are, however, entirely different from the plain, blunt shape of the warehouse below. The broad, undulating sweep of the roof rises to a total height of 110 m at the Kaispitze (the tip of the peninsula), sloping down to the eastern end, where the roof is some 30 m lower. Correspondingly the bottom of the new superstructure has an expressive dynamic. Specific areas are defined by either wide, shallow or steep vaults.


ⓒ Iwan Baan


In contrast to the stoic brick facade of the Kaispeicher A, the new building above has a glass facade, consisting in part of curved panels, some of them cut open. The glass facade transforms the new building into a gigantic, iridescent crystal whose textured appearance changes as it catches the reflections of the sky, the water and the city and transforms them into an intricate puzzle on its facade .

The main entrance to the building, where the box office is located, lies to the east. The elongated escalator curves slightly as it leads to the top of the Kaispeicher A, so that it cannot be seen in full from one end to the other. The escalator offers its users a surprising spatial experience through the entire Kaispeicher A. The first escalator leads up to a large panoramic window, the second escalator ends at the Plaza.


ⓒ Iwan Baan


Upon reaching the top of the Kaispeicher A, visitors find an open space, a public Plaza above the city. Between the top of the Kaispeicher A and beneath the new building ? at the joint between old and new ? is a new public space that offers unique panoramic views. Along its edges, vault-shaped openings create spectacular, theatrical views of both the River Elbe and the City of Hamburg. Further inside, a deep vertical opening creates constant spectacular glimpses of the foyer areas of the Grand Hall above. A cafe and the hotel lobby are located here, as well as access to the foyers of the new concert halls.


ⓒ Iwan Baan


The design for the new Elbphilharmonie is a project of the 21st century that would have been inconceivable before. The principle design idea of the Grand Hall as a space where orchestra and conductor are located in the centre of the audience, is a well-known typology. It is also not uncommon that the architecture is composed of an arrangement of tiers that take their cue from the logic of the acoustic and visual perception. But here this logic leads to another conclusion. The tiers are more pervasive; tiers, walls, and ceiling form a spatial unity. This space, rising vertically almost like a tent, is not determined by the architecture alone but by the 2.100 listeners and musicians who gather in order to make and listen to music. The towering shape of the hall defines the static structure of the entire building and is correspondingly reflected in the silhouette of the building as a whole. The Elbphilharmonie is a landmark visible from afar, lending an entirely new accent to the horizontally conceived city of Hamburg.

Text offer: Herzog & de Meuron


ⓒ Iwan Baan


엘필 하모니 함부르크 

기존의 창고 건물이였던 Kaispeicher A 위에 새롭게 지어진 Elbphilharmonie는 도시에 새로운 곳이자 도시를 새롭게 한다. 사람들은 이 곳을 방문함으로서 경험하지 못했던 것들을 겪을 수 있을 것이다. 미래에는 함부르그 사람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을 위한 사회적, 문화적 삶의 중심지가 될 것이다.

The Kaispeicher A는 Werner Kallmorgen에 의해 설계된, 1963년에 시작해서 1966년에 완공된 건물로 지난 세기까지 카카오 씨를 보관하던 창고로 쓰이던 건물이다. 새로운 건물은 창고 건물의 모양을 본따 기존의 벽돌 블록 위에 그대로 올려졌다. 그러나, 새롭게 올라간 건물의 구조는 기존의 투박하고 평범한 모양과는 전혀 다르다. 지붕의 모양은 마치 파도를 치는 듯이 높낮이 차가 큰데, 가장 높은 부분은 110m까지 올라가고 가장 낮은 부분은 동쪽 끝으로 가장 높은 부분보다 30m정도 낮다. 따라서 넓거나 얇은 혹은 가파른 지붕에 의해 평면이 역동적으로 표현되었다.


ⓒ Iwan Baan


하단부에 해당되는 기존 건물의 단순한 벽돌 파사드와는 달리 새로운 건물의 상층부는 곡선형, 잘린 듯한 모양의 유리 판넬로 구성되어 있어 대조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러한 파사드는 하늘, 물 그리고 도시에 모습에 따라 그 반사된 빛에 따라 계속해서 파사드에 비치는 빛깔이 변해 그 건물이 마치 하나의 반짝이는 거대한 크리스탈처럼 보인다. 매표소가 놓인 건물의 입구는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가늘고 긴 에스컬레이터는 기존 건물의 상층부를 향해 살짝 휘어있어, 한쪽 끝에서 반대쪽 끝 부분을 볼 수 없다.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은 기존 창고 건물을 전체적으로 경험함으로서 새로운 공간적 경험을 겪게 된다. 첫번째 에스컬레이터에서는 파노라마 창을 볼 수 있고, 두번째 에스컬레이터는 광장에서 끝이 난다.

기존 창고 건물의 상층부에서 방문객들은 도시 위에 개방적인 광장 공간을 경험할 수 있다. 기존 건물의 상층부와 새로운 건물의 하층부 사이에 - 기존의 것과 새로운 것의 연결점 - 새로운 광장 공간에서는 유일무이한 파노라마 시야를 경험할 수 있다. 가장자리를 따라가면 아치형 개구부가 있는데 이 창을 통해 극적이고 환상적인 엘베강(River Elbe)과 함부르크 도시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깊고 수직적인 창은 화려한 내부 그랜드 홀의 로비의 모습을 살짝 보여주기도 한다. 카페와 호텔도 같은 층에 위치하고 있어 로비는 그랜드 홀과 연결되는 통로 역할도 한다.


ⓒ Iwan Baan


Elbphilharmonie의 디자인은 이전에는 상상할 수도 없는 새로운 21세기형 프로젝트이다. 전형적인 그랜드 홀은 오케스트라와 지휘자의 공간이 청중석의 가운데에 놓이는 것이 정석이다. 또한 건축은 음향과 시각적 논리에 의해 계획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러한 논리는 다른 결과를 도출하기도 한다. 청중석의 계단식 좌석과 벽 그리고 천장은 하나의 공간적 통일성을 만든다. 수직적으로 솟아있는 마치 텐트처럼 보이는 이 공간은 단순히 건축에 의해서만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음악을 만들어내는 연주자들과 듣고 있는 2100명의 청중들에 의해 결정된다. 타워형 홀은 전체 건물에 중심 역할을 하고 동시에 건물의 전체 모양을 잡아주는 역할도 한다. Elbphilharmonie는 앞으로 새로운 랜드마크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며, 수평적 도시인 함부르크시에 새로운 악센트가 될 것이다. 

글 제공: 헤르조그 앤 드뫼론



Architect Herzog & de Meuron

Location Platz der Deutschen Einheit 1-5, Hamburg, Germany 

Client Freie und Hansestadt Hamburg, Germany 

Project team Jacques Herzog, Pierre de Meuron, Ascan Mergenthaler(Partner in charge), David Koch(Partner in charge project management) / 

General contractor Adamanta Grundstu?cks-Vermietungsgesellschaft mbH & Co. Objekt Elbphilharmonie KG, Du?sseldorf, Germany Represented by Hochtief Solutions AG, Essen, Germany 

Site area 10.540m2 

Gross floor area 125,512m2 

Number of levels 29 Height 110m 

Photographer Iwan Baan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월호(Vol. 429)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February issue of the magazine (Vol. 429)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독일 | 함부르크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Cul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RPITZ  (0) 2017.08.08
Cinema Alesia  (0) 2017.06.28
Elbphilharmonie Hamburg  (0) 2017.06.20
Faena District  (0) 2017.06.20
Ceramic Art City  (0) 2017.06.20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Planning Exhibition  (0) 2017.06.20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