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ungsub Shin


Pangyo Layered Terrace House for three generations, 8 person family is located in a housing development district, which is about15 minutes drive away from city center of Seoul. Based on some initial conditions such as a 12X12m size of the site, local planning guideline with rigid volumetric restrictions and future flexibility of family members, the house is made to function like a small city. 


Kyungsub Shin


The site is facing to the road at the southwest side and the rest is surrounded by adjacent houses closely. Based on careful analysis of daylight and family composition, the proposal was to make two blocks of southward structures with a void in the middle in order to accommodate four different domains, i.e. three generations and a shared one.

Each of them has different height and as a result, those separated domains are integrated into a single landscape through the patio with diagonal 45° up and downward of mans vision at any point of the house.


Kyungsub Shin


The empty field which inserted in the heart of this a small city like house with 17 rooms is unfolded three dimensionally starting from the ground floor patio through the second level terrace to the roof terrace continuously, embraces dynamic nature outside and various daylight as per season changes will be filled with colorful livingscapes. Also five bedrooms are located in-between four outdoor platforms creates spatial expansion or independence upon occasions with opposite side of room forms complex relationship.


Kyungsub Shin


Some internal windows are designed for inner communication, meanwhile main stairs are much wider than its ordinary uses not only for seamless vertical circulation from the entrance to the roof terrace, but also working as an extensive living room or as a reading area intermingled with family room evokes invention of creative uses for dweller.


Kyungsub Shin


Just like so many town squares, multi layered platforms in the heart of the house used for common gatherings or as for a stage which can be filled with various living scenes as per constantly changing nature. At the same time as if the streets, it connects the rooms for diverse spatial extensions and defines altering the relationship of dweller as well.



층층마루집은 분당구 판교에 위치한 도시주거로 아파트에 흩어져 거주하던 삼대의 여덟명 가족이 함께 모여 살기 위한 집으로 종횡으로 약12미터의 건축 가능한 땅과 지구단위 지침상의 여러 제약들 그리고 가변성을 내포하는 가족구성의 조건들을 토대로 도시주거의 원형적 공간인 중정의 가능성에 주목하여 작은 도시와 같은 주거를 제안한다.


전면 도로와 인접한 주택들로 촘촘히 둘러진 대지는 가족 구성 및 일조의 분석을 통해 사이에 비움을 둔 두 동의 남향채로 구성되고 이는 다시 두개층으로 나뉘어 총 네개의 영역이 각각 삼대의 세대별 그리고 공동의 쓰임을 수용한다. 네 영역들은 서로 상이한 층고를 갖고 엇갈리게 쌓여 내부 어디서든 중정을 매개로 상하 45도의 사선적 시야 속 각 영역들은 한 풍경 속으로 통합된다.


제각각 다른 볼륨을 가진 열 일곱 개의 방으로 이루어진 이 작은 도시에 층층이 삽입된 비움의 공간은 1층 중정마루에서 2층의 노대를 거쳐 옥상마루까지 입체적으로 펼쳐져 사계절 각기 다른 빛과 자연을 내부로 끌어들이며 마치 도시의 광장처럼 거주자들을 하나로 모으며 변화하는 외부 환경에 따라 창의적으로 그 안에서 함께하는 가족들의 다채로운 삶의 모습들로 채워질 것이다.


다섯개의 침실은 모두 네개의 바깥 마루들에 접하여 마주한 방들과 서로 함께하거나 때론 서로 이격시키기도 하며 도시의 가로처럼 거주 자간의 복합적 관계성을 그린다. 내부에서도 크고 작은 개구부과 미닫이 스크린을 통해 공간들은 연결되며 필요치 이상 너부죽하니 만들어진 계단은 현관에서 옥상 마루까지 흐르듯 동선을 묶으며 때로는 거실의 확장으로 때로는 가족실의 일부가 되어 거주자의 창의적인 활용을 유발한다.


집의 바깥 재료인 거친 스터코는 각양각색의 건물들로 소란스러운 가로의 한켠에 드리운 하나의 잿빛 음영에 불과 하며 그 구성의 윤곽만 어슴푸레 할 뿐이다. 반면 속살은 무수한 나무들이 모여 가족의 일상을 따사로이 감싸며 비 획일적 자투리 자재가 만들어내는 불규칙한 패턴들로 풍부한 햇살을 생활 속 깊숙히 새기고 있다.



Architects: Jo Jinman Architects

Location: Bundang, Korea

Site Area: 231m²

Building area:109m²

Completion: 2015

Interior and Furniture: Jo Jinman Architects

Design team: Ukee Hong, Cha Seung Yeon,

Photograph: Kyungsub Shin

All material: Jo Jinman Architects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roject > Multi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X4 HOUSE/ designband YOAP  (0) 2017.01.11
LAYERED TERRACE HOUSE/ JO JINMAN ARCHITECTS  (0) 2017.01.11
SEAM CENTER/ URBANSOCIETY  (0) 2017.01.11
ARICHAE/ ARCHITECTS' OFFICE HADA  (0) 2017.01.06
THE FIVE TREES/ YOUNGHANCHUNG ARCHITECTS  (0) 2017.01.06
YENE GUESTHOUSE/ DESIGNBAND YOAP  (0) 2017.01.06

위로가기